> 포토/영상 > 디카시
[천융희의 디카시로 여는 아침] 내 안의 너 있다
경남일보  |  gnnews@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3.23  22:41:18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clip20170322175547
[천융희의 디카시로 여는 아침] 내 안의 너 있다

[천융희의 디카시로 여는 아침] 내 안의 너 있다

세월이 지나 머리가 희끗

가슴엔 구멍 숭숭

아직 내 안의 너

붉음으로



-정지원





나이별로 이칭이 있습니다. 30세를 입지(立志), 40세는 불혹(不惑), 50세는 지천명(知天命). 뜻을 세워나가다 보면 그 어떤 것에도 미혹되지 않아 비로소 하늘의 뜻을 아는 나이가 된다는 의미로 읽힙니다만. 서른 즈음에 내게도 꿈이 있었던가 싶습니다. 앞만 보고 달리는 사람들 틈에 끼여 무작정 떠밀려온 것만 같습니다. 쉰 즈음, 나날이 희끗해지는 머리카락을 쓸어내리며 매번 하늘의 뜻을 알아가려 여전히 몸부림치는 중입니다.

그럴 때마다 매번 낙심하지는 않습니다. 존 로비가 한 말입니다 “노력을 대신할 것은 아무 것도 없다. 어느 분야에서든 자신이 지닌 잠재력을 총동원하라.” 멈췄던 발걸음에 열정이란 바퀴를 달고 꿈을 향해 도전해보면 어떨까요. 내 나이가 어때서요./ 천융희·시와경계 편집장



 

경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