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스포츠기획
차필순 “명성 있는 대회 우승, 행복하다”경남일보배 남녀 아마추어 골프대회-여자 스트로크 우승
김영훈  |  hoon@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6.18  23:37:37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차필순 스트로크 여자부 우승


올해 여자부 스트로크 우승의 영광은 74타를 기록한 차필순(51·창원시)씨가 안았다.


차씨는 이 대회에 꾸준히 참여했지만 우승과는 거리가 멀었다. 그는 “다섯번 정도 경남일보배 대회에 참가했는데 매번 우승을 놓쳐 이 대회 우승과는 인연이 없다고 생각했다”며 “하지만 이렇게 우승을 차지해 타 대회 우승보다 더욱 기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차씨는 “이 대회는 아마추어 골퍼들 사이에서 정평이 나 있다”며 “공정한 경기 운영 등으로 경남에 내로라하는 선수들은 다 참여하는데 여기에서 1위를 기록해 행복하다”고 덧붙였다.

차씨는 경기 초반 퍼트가 제대로 되지 않아 애를 먹었다고 한다. 그는 “초반 퍼트가 잘 되지 않아 첫 홀부터 보기를 기록했다. 이후 마음을 비우고 편안하게 경기에 임했다”며 “마음을 비우니 몸도 가벼워지고 경기도 잘 풀렸다”고 말했다.

올해로 골프 경력 15년차인 차씨는 골프를 통해 지친 몸과 마음을 치유한다고 한다. 그는 “골프는 사람을 힐링시켜 준다. 다소 긴장감도 주지만 이 긴장감이 활력이 되는 것 같다”며 “골프를 통해 건강과 젊음을 찾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영훈기자 hoon@gnnews.co.kr


 


김영훈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