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스포츠종합
삼천포 노을 속 풍경이 되는 마라톤제12회 사천노을마라톤대회 6000여명 참가 열기
김영훈  |  hoon@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8.27  22:59:19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26일 오후 열린 제12회 사천노을마라톤에서 하프코스 주자들이 삼천포 해안 노을을 배경으로 달리고 있다. 이번 대회는 지난대회와 달리 삼천포대교에서 실안해안도로 방면으로 이어지는 코스로 변경됐다. 달림이들은 맑은하늘 위로 펼쳐지는 노을을 만끽하며 코스를 즐겼다. 사천노을마라톤은 노을을 배경으로 달리는 국내 유일 마라톤대회다. 강진성기자

 

새롭게 단장한 사천노을마라톤대회가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붉은 노을을 바라보며 달리는 전국 유일의 마라톤대회인 ‘제12회 사천노을마라톤대회’가 지난 26일 마라톤 동호인과 가족, 자원봉사자 등 6000여 명이 참가한 가운데 사천시 삼천포대교공원 일원에서 열렸다.

올해 대회는 기존 사천 초전공원에서 출발해 사천대교 등을 돌던 대회 코스를 변경, 해안도로 코스를 늘려 달림이들에게 사천의 아름다운 해안 절경을 선사해 호응을 얻었다. 특히 늦여름 청명한 저녁 시간 백야같은 느낌을 받을 수 있는 긴 태양 덕분에 하늘과 황금빛 구름이 어우러지면서 환상적이고도 몽환적인 실안 노을이 만들어졌다.

반면 무더운 날씨와 함께 새로운 코스를 달려야 하는 부담감 때문인지 달림이들의 전체적인 성적은 지난해보다 좋지 않았다. 대회 결과 풀코스 남자부 1위의 영예는 2시간 49분 54초로 결승선을 가장 먼저 통과한 박창하씨가 대회 3연패를 달성했고 여자부 1위는 유금숙씨가 3시간 31분 10초의 기록으로 우승을 차지했다.

하프코스 남자부는 장성연씨가 1시간 14분 35초로 1위로 골인했고 여자부에서는 정순자씨가 1시간 29분 32초로 1위에 이름을 올렸다.

또 풀 단체 대항전에서는 런닝메이트가, 하프 단체 대항전에서는 구미사랑마라톤이 각각 우승의 영광을 안았다.

대회에 앞서 진행된 식전행사에서는 메리트 퍼팩의 화려한 축하 공연과 사천읍여성의용소방대의 심폐소생술 공연으로 대회 열기를 고조시켰다.

이날 식전행사에는 본보 이재근 대표이사와 송도근 사천시장을 비롯해 조규일 경남도 서부부지사, 박동식 도의회 의장, 한대식 사천시의회 의장과 지역 주민 등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이재근 대표이사는 인사말을 통해 “사천노을마라톤대회는 환상적인 노을과 함께 달리는 국내 유일한 대회이다”며 “아름다운 노을을 온몸으로 느끼며 달리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송도근 사천시장도 “이번 대회는 해안코스 확대로 빼어안 해안경관과 함께 노을 속을 달릴 수 있게 됐다”며 “쌓였던 스트레스를 모두 날려버리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영훈기자 hoon@gnnews.co.kr



 


 

[관련기사]

김영훈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