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거여론조사 왜곡 지역 언론사 관계자 고발
선거여론조사 왜곡 지역 언론사 관계자 고발
  • 김순철
  • 승인 2018.02.12 1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도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는 오는 6월 13일 실시하는 특정 지역 군수선거와 관련 특정 입후보예정자에게 유ㆍ불리하도록 여론조사 결과를 왜곡, 선거구민에게 공표한 혐의로 지역 언론사 관계자 A씨를 12일 창원지방검찰청 진주지청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A씨는 경남 지역 모 언론사에 재직하고 있는 자로서 특정 지역 군수선거 입후보예정자의 적합도를 알아보기 위해 B여론조사업체를 통해 비공표용으로 여론조사를 실시한 후 특정 입후보예정자의 적합도를 실제 결과값보다 4%정도 올리고 다른 입후보예정자는 1 ~ 2%정도 내리는 방법으로 특정 입후보예정자에게 유ㆍ불리하도록 여론조사 결과를 왜곡 공표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선거여론조사기관으로 등록되지 않은 B여론조사업체가 실시한 선거에 관한 여론조사 결과는 공표할 수 없음에도 선거구민에게 공표한 혐의도 있다.

공직선거법 제96조(허위논평ㆍ보도 등 금지)제1항에 따르면 누구든지 선거에 관한 여론조사를 왜곡해 공표 또는 보도할 수 없으며, 같은 법 제108조(여론조사의 결과공표금지 등)제12항에는 선거여론조사기관이 아닌 여론조사기관ㆍ단체가 실시한 선거에 관한 여론조사를 선거일 투표마감시각까지 공표 또는 보도할 수 없다.

도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관계자는 “선거별·선거구별 지지율 추이를 분석ㆍ관리하는 등 모니터링을 강화하는 한편, 불법여론조사행위에 대하여 고발 등 엄중 조치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김순철기자 ksc2@gn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