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리산 계곡물 와 이리 좋노"
"지리산 계곡물 와 이리 좋노"
  • 최창민
  • 승인 2018.08.05 08: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5도를 넘나드는 폭염이 주말에도 계속되면서 최고의 피서지인 지리산 내원사 장당계곡, 대원사계곡 칠선계곡 청암계곡 등에는 많은 피서인파가 몰렸다. 이들은 나무그늘 아래서 음식을 나눠먹은 뒤 계곡물에 들어갔다 나오기를 수차례 거듭하면서 사진촬영을 하거나 물놀이를 하면서 무더위를 식히는 모습이었다.

최창민기자 cchangmin@gnnews.co.kr

 
20180804_164650
20180804_16483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