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스포츠종합
경남FC 이범수·박지수·파울링요 '베스트11'
최창민  |  cchangmin@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8.17  01:07:41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경남FC 골키퍼 이범수가 2라운드 연속 베스트 11에 선정됐다.

이범수는 지난 12일 창원축구센터에서 열린 전남 드래곤즈와의 KEB하나은행 K리그1 2018 22라운드에서 여러 차례 슈퍼세이브를 기록하며 팀의 3-0 완승을 이끌어 한국프로축구연맹이 선정한 베스트11에 이름을 올렸다.

또 경남 수비수 박지수와 K리그 데뷔 첫 골을 터트린 공격수 파울링요도 함께 베스트 11에 선정됐다.

22라운드 MVP는 전북 현대의 ‘프리킥 스페셜리스트’ 티아고의 몫이 됐다. 티아고는 후반 26분 수비벽 아래로 깔아차는 재치 있는 프리킥으로 득점에 성공했다.

최창민기자 cchangmin@gnnews.co.kr

 
최창민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