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업이야기] 일석삼조 순환식 수경재배
[농업이야기] 일석삼조 순환식 수경재배
  • 경남일보
  • 승인 2019.01.07 1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경희(경남도농업기술원 원예연구과 농업연구사)
정경희 경남도농업기술원 원예연구과 농업연구사
정경희 경남도농업기술원 원예연구과 농업연구사

 

경재배는 토양 대신에 물이나 고형배지를 이용하여 작물의 생육에 필요한 양분을 물에 녹인 액상비료(양액)로 재배하는 방식이다.

1929년 지금의 수경재배 효시가 된 캘리포니아 농업연구소의 물탱크 재배를 시작으로 50년대 이탈리아, 프랑스, 영국, 이스라엘 등을 중심으로 실용화되기 시작했다. 우리나라에서는 수경재배에 대한 연구가 1954년 시작되었으나 20여 년간 중단되었다가 70년대 말 다시 재개되었으며, 90년대 정부의 시설현대화 사업에 의해 유리온실 보급을 계기로 면적이 급격히 늘어났다.

기존 토양을 활용한 토경재배 방식에서 암면, 코코피트 등 인공 토양의 일종인 배지를 이용한 재배방식은 파프리카, 토마토 등 과채류뿐만 아니라 장미를 비롯한 화훼작물에까지 농업의 한 축을 이룰 정도로 활발한 연구와 보급이 진행되고 있다. 2017년 전국 시설면적은 5만2997ha이다. 그 중 11.7%인 6196ha가 수경재배 방식으로 재배되고 있다. 이 규모는 2000년 700ha에 비하면, 약 8.8배나 증가한 것이다.

수경재배 방식은 작물재배에 사용된 양액의 재사용 여부에 따라 비순환식과 순환식으로 나뉜다. 우리나라 수경재배 농가에서는 약 5%미만의 농가에서 순환식 재배 방식을 사용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는 45% 수준인 일본, 95% 수준인 네덜란드에 비해 현저히 낮은 수준이다. 국내 순환식 수경재배 면적이 적은 것에는 많은 이유가 있겠지만, 초기투자비용 등 경영비의 증가, 관리기술 컨설팅 인력과 인프라 부족, 그리고 양액 재활용에 대한 인식 부족 등에서 그 원인을 찾을 수 있을 것이다. 게다가 배출된 양액의 무기성분 불균형에 따른 활용상의 어려움, 재사용에 따른 전염병 발생 확률 증가 또한 순환식 수경재배를 주저하게 하는 요인이 되고 있다.하지만 많은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순환식 수경재배를 해야 하는 이유가 세 가지 있다. 배출된 폐양액을 사용함으로써 약 30~40%의 수자원 손실을 줄일 수 있고, 폐양액 속의 비료 재사용에 따른 경영비 절감을 유도할 수 있다. 그리고 외부 방출에 의한 생태계 오염 방지도 이유 중에 하나이다. 즉 한 번의 재배 방식 전환으로 인해 세 가지의 큰 이득을 얻을 수 있다는 것이 순환식 수경재배를 해야 하는 이유다.

이러한 이유로 경남eh농업기술원에서는 미래지향적이면서 친환경적인 시스템개발을 위하여 다양하게 연구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급격한 순환식 시스템 도입을 할 수 없는 우리 농업의 현실을 반영하여, 좀 더 완충적으로 순환식 수경재배에 근접하는 방법을 찾고 있다. 첫 번째로는 폐양액의 양을 줄여서 순환의 효과를 찾고자 하는 양액 절감 기술 개발, 두 번째로는 방출된 폐양액을 이용한 블루베리 재배 등 폐양액 활용기술 개발, 그리고 마지막으로 농가에서 쉽게 도입할 수 있는 순환식 기술 개발이다. 이러한 기술이 확립된다면, 수자원 손실을 줄이고, 생태계 오염을 방지할 수 있는 친환경적인 농업 토대가 이루어 질 것으로 보여 지며, 특히 시설원예가 많은 경남지역에 좋은 영향을 미치리라 조심스레 기대해본다.


정경희(경남도농업기술원 원예연구과 농업연구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