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 경남 곳곳서 화재 잇따라
주말 경남 곳곳서 화재 잇따라
  • 원경복·박준언기자
  • 승인 2019.02.10 2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말 경남은 곳곳에서 화재가 잇따라 발생했다.

지난 9일 산청군 내리 소재 한 사찰에서 화재가 발생해 소방서 추산 3000만원 상당의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이날 낮 12시45분께 인근을 지나던 등산객이 화염을 목격하고 신고했다.

화재는 사찰의 승려들이 거처하는 집채인 요사채에서 발생했다.

불은 130㎡ 규모 요사채와 주변 소나무 등 잡목을 태운 뒤 2시간여 만에 진화됐다. 인명피해는 없었다. 불이 나자 헬기 6대와 산청군 공무원과 경찰 등 200여 명이 동원돼 불을 껐다.

40여 분만에 큰 불을 잡고 사찰내 대웅전과 지리산 줄기인 운석봉군립공원으로의 불길 확산을 방지했다.

이날 오후 5시52분께는 김해 외동의 한 다가구 주택에서 화재가 발생해 거주중인 수십여 명의 주민들이 긴급 대피했다.

불은 원룸 일부를 태우고 20여 분만에 모두 꺼졌지만 소방서 추산 4800만원의 재산피해를 냈다.

이 불로 주민 30여 명이 안전하게 대피했지만 30대 한 남성이 중상을 입었다.

경찰은 목격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이날 자정께는 김해 화목동의 한 농막에서 불이 나 주거용 농막 2동 240㎡와 가재도구 등을 태웠다.

원경복·박준언기자 /사진 및 영상제공=경남도소방본부

 
지난 8일 산청군 산청읍 소재 한 사찰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