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동군 "봄철 야외활동 진드기 조심하세요"
하동군 "봄철 야외활동 진드기 조심하세요"
  • 최두열
  • 승인 2019.04.17 1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동군은 봄철 야외활동이 늘어남에 따라 진드기 매개 질환인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을 옮기는 작은소참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고 17일 밝혔다.

SFTS는 주로 4∼11월에 나타나는 질환으로 SFTS 바이러스를 보유한 진드기에 물려서 감염되며, 50대 이상의 농업·임업 종사자의 감염 비율이 높아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지난해 전국적으로 발생한 SFTS 환자는 259명이며 이중 경남에서만 28명의 환자가 발생했다.

진드기 예방을 위해서는 농작업 등 야외활동을 할 때 긴 옷을 입고 기피제를 뿌리는 것이 효과적이며, 야유회를 할 때는 돗자리를 사용하는 것이 좋다.

그리고 외출 후에는 목욕하기, 옷 갈아입기, 머리카락·귀 주변·팔 아래·허리·무릎 뒤·다리 사이 등 진드기에 잘 물리는 부위에 진드기가 붙어있지 않은지, 또는 물린 흔적이 있는지 확인해야 한다.

만약 진드기에 물렸을 때는 손으로 무리하게 당기지 말고 핀셋 등으로 제거한 후 해당 부위를 소독해야 한다.

야외 활동 후 2주 이내에 38~40도의 고열, 오심·구토·설사 등 소화기 증상이 있으면 즉시 의료기관을 찾아 진료를 받아야 한다.

군은 마을방송과 경로당 순회교육 등을 통해 진드기 매개 질환 예방수칙 홍보를 강화하고 기피제 등을 배부해 감염 예방에 힘쓰고 있다.

 

최두열기자

 

하동군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