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식 23일 봉하마을서 엄수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식 23일 봉하마을서 엄수
  • 박준언 기자
  • 승인 2019.05.16 1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판출석 김경수 지사는 참석 어려울 듯
노무현재단은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식을 오는 23일 오후 2시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 대통령묘역에서 엄수한다고 16일 밝혔다.

23일은 노 전 대통령의 기일이다.

10주기 추모행사 주제는 ‘새로운 노무현’이다.

노무현 전 대통령의 가치와 철학을 계승해 그가 바랐던 ‘사람 사는 세상’의 꿈을 이어가겠다는 약속과 추모의 개념을 넘어 새로운 다짐을 하는 시민 민주주의 축제로 행사를 진행한다는 의도를 담았다.

시민, 정부·정당 관계자, 노무현재단 회원 등 500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유정아 전 노무현시민학교 교장의 사회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개회사를 한다.

문희상 국회의장이 공식 추도사를 낭독한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정부 대표로 추도사를 한다.

한편 노 전 대통령의 ‘마지막 비서관’인 김경수 경남도지사는 ‘드루킹 댓글조작’ 혐의와 관련한 항소심 속행 재판에 출석해야 해서 10주기 추도식에 참석하기 어려울 전망이다.

박준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