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천공항은 ‘적자’ 김해공항은 ‘흑자’
사천공항은 ‘적자’ 김해공항은 ‘흑자’
  • 김영훈
  • 승인 2019.09.03 18: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5년간 당기순이익 희비
최근 5년간 사천공항은 적자를 이어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김해공항은 흑자를 이어갔다.

3일 한국공항공사가 자유한국당 김상훈 의원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한국공항공사 소관 국내 14개 공항 중 10개 공항이 적자를 이어가고 있다.

사천공항의 경우 2014년 당기순이익은 -41억 9000만원, 2015년 -44억 2900만원, 2016년 -45억 8700만원, 2017년 -48억 1300만원, 2018년 -50억 6000만원 등 해마다 적자를 기록하고 있다.

반면 김해공항은 2014년 880억 9000만원의 당기순이익을 달성했고 2018년에는 1239억 4700만원의 당기순이익을 기록하는 등 해마다 흑자를 거두고 있다.

전국적으로는 2018년 기준 김포공항(1252억 3300만원), 제주공항(809억 7300만원), 대구공항(110억 9300백만원)이 당기순이익 흑자를 기록했다.

나머지 광주공항(-34억 8300만원), 울산공항(-118억 6200만원), 청주공항(-86억 7700만원), 양양공항(-131억 3400만원), 여수공항(-135억 2200만원), 포항공항(-117억 3600만원), 군산공항(-29억 5900만원), 원주공항(-29억 6900만원), 무안공항(-137억 5900만원)은 적자를 기록했다.

김상훈 의원은 “소수 공항의 흑자로 만년 적자공항을 먹여 살리는 구조를 근본적으로 개선해야 한다”며 “만년 적자공항들의 경영구조를 개선할 수 있도록 종합적이고 근본적인 대책마련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김영훈기자 hoon@gn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