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주본 훈민정음 보고 싶다
상주본 훈민정음 보고 싶다
  • 경남일보
  • 승인 2019.10.06 1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재모(전 경남일보 국장)
정재모
정재모

한글날을 앞두고 다시 ‘훈민정음 상주본’을 생각한다. 또 한 해를 그대로 넘기는가. 우리 국민 손에 있는 민족 보물을 국민이 볼 수 없으니 늘 답답한 거다. 보물을 어쩌다 입수한 사람은 무엇을 요구하고 있는가.

훈민정음 해례본은 1446년 한글 반포 때 펴낸 그 목판본 한문 해설서다. 원본 딱 한 권이 있다. 1940년 안동에서 발견된 간송미술관 소장본이다. 모두 33장(66쪽)으로, 세종대왕이 손수 지은 서문에 해설이 붙어 있다.

발견 당시 세종대왕의 서문을 포함하여 맨 앞 두 장이 찢겨 나간 상태였다. 현재 우리가 보고 있는 국보 70호 ‘훈민정음’은 발견 무렵 누군가가 표지와 처음 두 장을 복원한 거다. 하지만 그 복원엔 몇 가지 오류가 있다고 한다.

우선 서문의 마지막 문장 ‘편어일용의(便於日用矣;날로 씀에 편하게 하고자 할 따름이니라)’의 종결사 ‘의(矣)’는 ‘이(耳)’의 잘못이다. 서문 창제동기 부분의 문장 부호도 틀렸다고 한다. 그 54자 문장에는 마침표인 우권점(右圈點 ; 글자 오른쪽 아래의 동그라미 부호)이 9개 찍혀 있다. 그러나 문장 구조상 이 중 최소 4~5개는 쉼표격인 중권점(中圈點; 아래 위 글자 사이 가운데 찍는 동그라미)이어야 한다. 원본의 서문 다른 부분엔 나타나는 사성점(四聲點)이 전혀 없는 것도 이상하다. 복원자의 실수이리라. 내용 파악에 문제되는 건 아니지만 아쉬운 건 사실이다. 이 점에서 온전한 훈민정음 원본은 더 간절하다.

이러던 중 2008년 경북 상주에서 동일 판본이 발견되었다. 지금까지 보지 못한 표지와 앞의 두 장도 온전하단다. 하지만 소유권 문제 같은 온갖 곡절 속에 한 민간인이 숨겨두고 11년째 내놓지 않고 있다.

그동안 온갖 국가 사회적 설득 노력을 했지만 그는 요지부동이란다. 올가을 상주 지역 고교생들이 반환 촉구 서명 운동에 나서고 있지만 가능성은 절벽인 듯하다. 열쇠 쥔 사람은 1000억 원을 요구하고 있다. 문화재청이 가치를 1조 원으로 평가했으니 그 1할은 보상받아야겠다는 거다.

사정이야 어떠하든 국가가 우리 국민 손에 있는 초 국보급 보물을 10년 넘게 환수하지 못하는 건 한심하다. 현재 보관자에게 소유권이 없다는 대법원 판결도 나지 않았는가. 책은 이 순간에도 삭아가고 있을 거다. 한글로 말글살이를 하는 이의 도리로 돌아온 한글날을 비껴갈 수 없겠기에 예전 글을 다소 끌어 쓰면서 훈민정음과 세종대왕을 잠시 생각해보는 것이다. 훈민정음 상주본, 어서 보고 싶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