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천선수촌, 사실상 외부와 고립된 채 훈련중
진천선수촌, 사실상 외부와 고립된 채 훈련중
  • 연합뉴스
  • 승인 2020.03.19 16: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림픽 취소·연기 가능성에 촉각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문제로 2020 도쿄올림픽 정상 개최 여부가 불확실해지면서 4년 동안 기량을 갈고닦은 선수들은 불안감에 시달리고 있다.

대다수 선수는 계획대로 훈련에 전념하고 있지만, 대회 연기 가능성에 촉각이 곤두서 있다.

남자 유도 100㎏급 올림픽 세계랭킹 1위 조구함(수원시청)은 이번 대회를 준비하는 자세가 남다르다. 그는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서 유력한 메달 후보로 꼽혔지만, 대회 직전 전방십자인대가 파열되는 악재로 눈물을 흘렸다. 4년을 다시 기다린 조구함은 올해 국제대회에서 차분하게 랭킹포인트를 쌓으며 올림픽 랭킹 1위에 올라 도쿄 메달 전망을 밝혔다.

그러나 변수가 생겼다. 코로나19로 대회 자체가 불투명해졌다. 그는 “대회 연기 혹은 취소 관련 기사를 볼 때마다 마음이 불안해지는 게 사실”이라며 “그러나 내가 어떻게 할 수 있는 부분이 아니기 때문에 훈련에만 집중하려고 노력한다”고 밝혔다. 그는 “현재 충북 진천선수촌에서 훈련하는 국가대표 선수들은 방침에 따라 외출·외박 없이 훈련 중”이라며 “공식적으로 휴일인 주말에도 별다르게 할 게 없어 훈련하고 있다”고 전했다. 유도는 5월까지 모든 국제대회가 취소되거나 연기됐다. 조구함은 “올림픽 준비 계획이 많이 헝클어졌지만, 다른 선수들도 똑같은 조건”이라며 “주변 상황을 신경 쓰지 않고 나 자신에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구슬땀을 흘리고 있는 탁구 대표팀도 올림픽 취소 여부와 상관없이 훈련에 전념하고 있다.

현재 대표팀은 진천선수촌에서 상비군을 포함한 18명의 선수가 맹훈련 중이다. 국제 이벤트가 줄줄이 취소돼 실전 감각을 끌어올리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분위기를 추스르며 심기일전하고 있다.

남자 대표팀의 정영식(국군체육부대)은 “진천선수촌에서 나갈 수 없어 휴식일엔 다른 종목 선수들로부터 해당 종목을 배우며 스트레스를 풀고 있다”며 “올림픽이 어떻게 열릴지는 모르지만, 항상 준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여자대표팀은 지난해 12월 유남규 전 감독과 에이스인 전지희(포스코에너지)간 갈등을 겪었지만 아픔을 딛고 선수들이 훈련에 전념하고 있다. 이상수(삼성생명)와 혼합복식 콤비로 다시 나서는 전지희는 최근 진천선수촌 훈련에 합류했고, 심기일전하는 마음으로 훈련 중이다.

추교성 여자팀 감독은 “전지희 선수가 합류 후 선생님들에게 사과하고 새로운 마음으로 열심히 훈련하고 있다”면서 “대회가 없는 게 아쉽지만 좋은 분위기 속에서 담금질을 이어가고 있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문제로 2020 도쿄올림픽 정상 개최 여부가 불확실해지면서 4년 동안 기량을 갈고닦은 선수들은 불안감에 시달리고 있다. 사진은 충북 진천선수촌에서 훈련에 전념하고 있는 탁구 남자 대표팀 선수단. 왼쪽부터 김택수 감독, 장우진, 이상수, 정영식.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