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왕봉]‘좋은 재판’
[천왕봉]‘좋은 재판’
  • 김순철
  • 승인 2020.05.31 14: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수 대법원장이 지난달 25일 올해 처음으로 열린 전국법관대표회의에서 좋은 재판을 ‘국민이 중심이 되는 재판’이라고 정의했다. 김 대법원장은 이날 “우리는 국민의 눈높이에서 어떤 재판이 좋은 재판인지를 생각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재판이 공정하고 투명하게 진행되고 있다고 국민이 느낄 수 있게 하기 위해 우리가 할 일이 무엇인지에 대해 진지하게 토론해주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이는 그동안 법과 원칙을 강조했던 전임 대법원장들과는 차별화된 발언이 아닐 수 없다.

▶법관은 오로지 법률과 직업적 양심에 따라 독립적으로 판단해야 한다. 하지만 이같은 대법원장의 발언은 법과 원칙보다 여론 재판을 하라는 것으로 오해의 소지를 낳기에 충분하다.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 사건과 조국 장관 및 정경심 전 교수의 재판 등을 앞둔 상황에서 법원이 최근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에 징역 1년 6월과 집행유예 3년을 선고한 것과 무관치 않아 보이기 때문이다.

▶유 전 부시장은 2010년부터 2018년까지 금융업계 종사자 4명으로부터 4700여만 원어치의 금품을 받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통상적으로 이 정도의 뇌물 수수 금액은 통상적으로 3~5년의 실형을 선고했다. 법조계 안팎에서는 “너무 고무줄 판결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좋은 재판은 법과 원칙을 지키는 것이다. 최후의 보루인 법원마저 정치 눈치보기를 해선 안된다.
 
김순철 창원총국 취재부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