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장마로 최대 1조원 피해”
“이번 장마로 최대 1조원 피해”
  • 연합뉴스
  • 승인 2020.08.13 1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경제연구원 보고서
태풍을 동반하며 역대 가장 긴 기간 이어진 올여름 장마로 1조원에 가까운 경제적 피해가 발생했을 것으로 현대경제연구원이 추정했다.

현대경제연구원은 13일 ‘현안과 과제’ 보고서에서 여름철 집중호우의 경제적 피해를 이렇게 분석했다.

연구원은 집중호우에 따른 경제 영향을 인프라 파괴, 생산 위축, 물가 불안 등 세 가지 측면에서 파악했다.

우선 집중 호우와 태풍은 주거, 생산, 물류 시설의 파괴와 함께 그 복구 비용을 유발한다.

연구원이 행정안전부 자료를 토대로 파악한 최근 10년간 태풍과 호우에 따른 누적 피해액은 2019년 가치 환산 기준으로 약 3조1387억원(연평균 약 3139억원)에 달했다. 이는 국민총생산(GDP)의 약 0.02% 수준이다.

연구원은 특히 “올해 장마처럼 호우와 태풍이 동반된 2011년과 2012년에는 각각 피해액이 7303억원, 1조134억원에 달한 만큼 올여름 피해액도 그에 준해 최대 1조원에 달할 수 있다”고 예상했다.

2010∼2019년 누적 피해 복구액은 약 7조8538억원(연평균 7854억원)으로, GDP의 약 0.05%를 차지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