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하성 “추신수 선배처럼 잘했으면”
김하성 “추신수 선배처럼 잘했으면”
  • 연합뉴스
  • 승인 2021.02.24 14: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샌디에이고 훈련 합류

오랜 꿈이었던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진출에 성공한 김하성(26·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은 ‘월드시리즈 우승’과 ‘신인왕’을 입단 첫해 목표로 제시한 바 있다.

여기에 장기적인 목표 하나가 추가됐다. 그는 “추신수 선배처럼 잘했으면 좋겠다”고 다짐했다.

김하성은 24일(한국시간) 샌디에이고 구단이 마련한 비대면 줌(Zoom) 인터뷰에서 메이저리거 ‘맏형’ 추신수의 국내 복귀 소식에 대해 “기사를 보고 많이 놀랐다”고 했다.

메이저리그에서 16시즌 동안 타율 0.275, 218홈런, 782타점으로 아시아 선수 역대 최다 홈런을 터트린 추신수는 SK 와이번스를 인수한 신세계그룹 이마트와 연봉 27억원에 전격 입단 계약을 했다. 김하성은 추신수에게 KBO리그에 대해 어떤 조언을 해주겠느냐는 질문에는 “조언할 수 있는 위치는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사양했다.

김하성은 “추신수 선배가 미국에서 좋은 커리어를 쌓았고, 한국 야구의 위상을 많이 높여주셨다”며 “나도 추신수 선배님처럼 잘했으면 좋겠다. 한국에 있는 선수들이 추신수 선배에게 많은 것들을 배울 수 있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김하성은 전날 미국 애리조나주 피오리아 스포츠콤플렉스에서 샌디에이고 스프링캠프 첫 공식 훈련에 돌입했다. 샌디에이고 구단은 김하성의 훈련 일거수일투족을 영상으로 찍어 구단 공식 트위터 계정에 올릴 정도로 높은 기대를 드러냈다. 그는 “훈련은 한국이나 미국이나 다 비슷하다”며 “한국에선 유격수를 봤었고, 미국에선 2루수라는 포지션으로 새로운 도전을 하기에 수비에 대해 투자를 많이 하고 있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화상 인터뷰하는 김하성 미국프로야구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스프링캠프 훈련에 합류한 김하성이 24일 줌을 통해 취재진과 화상 인터뷰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경상남도 진주시 남강로 1065 경남일보사
  • 대표전화 : 055-751-1000
  • 팩스 : 055-757-1722
  • 법인명 : (주)경남일보
  • 제호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 등록번호 : 경남 가 00004
  • 등록일 : 1989-11-17
  • 발행일 : 1989-11-17
  • 발행인 : 고영진
  • 편집인 : 최창민
  • 고충처리인 : 박철홍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원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nnews@g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