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1건)
[디카시] [천융희 디카시로 여는 아침]바다의 가슴
[천융희 디카시로 여는 아침]바다의 가슴 바다를 함부로 담았던 가슴아! 그래너도 할퀸 상처가 있었구나통증의 밤을 지켰겠구나저만치 그녀처럼-주강홍(시인)태산은 흙덩이를 사양하지 않아 거대함을 이루고, 하해(河海)는 가는 물줄기를 사양하지 않아 깊음을 이
경남일보   2018-09-04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