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날 선물?
어린이날 선물?
  • 경남일보
  • 승인 2013.05.03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곤섭 (경상대학교 수의과대학 교수)
다양한 가족이야기로 가득할 5월의 첫 주말 일요일은 어린이날이다. 사랑하는 자녀들에게 줄 수 있는 가장 값진 선물은 무엇일지를 다시 한 번 생각해 보는 것도 의미가 있을 것이리라.

부모가 자녀를 사랑하는 마음은 이루 헤아리기 어렵다. 어린이날만큼은 자녀들에게 좋은 것을 보여주고 싶고, 먹고 싶은 것을 먹여주고 싶고, 가지고 싶은 것을 사주고 싶어 하는 날일 것이다. 하지만 세 살 버릇 여든 간다고 매년 바라기만 하는 물질적 기대수준만 늘려가는 건 아닐까. 하지만 어린이날, 이날만큼은 부모로서 우리 자녀들에게 그저 사주고 먹여주고 입혀주는 날로서가 아닌 생활습관을 바꿀 수 있는 동기를 부여하는 날로, 조선시대 자녀 교육법이었던 아홉 가지 몸가짐에 대한 ‘계몽편’의 가르침을 하나씩 하나씩 실천하며 살아갈 수 있도록 가르침을 선물하는 날로 만들었으면 좋겠다.

조선시대 서당이나 향교(鄕校)에서는 아이들에게 글을 가르칠 때 천자문(千字文)으로 한자를 익히게 한 다음, 교훈적인 교재로서 ‘계몽편(啓蒙篇)’을 가르쳤다는데, ‘천자문’을 통해 이제 막 글을 깨친 어린아이들에게 아홉 가지 올바른 생활습관을 심어주기 위한 노력이었다는 것이다.

아홉 가지 올바른 생활습관이란 첫번째, 족용중(足容重·발을 무겁게 하라). 이는 쉽게 흔들리면 안 된다는 의미이며 두 번째, 수용공(手容恭·손을 공손히 하라). 내 두 손이 늘 올바른 곳에 쓰일 수 있도록 해야 함이다. 세 번째, 목용단(目容端·눈을 단정히 하라). 이는 늘 밝고 아름답고 행복한 모습들을 많이 보라는 것이다. 네 번째, 구용지(口容止·입을 함부로 놀리지 말라). 한번 내뱉은 말은 다시 주워 담을 수 없기에 늘 입을 열기 전 심사숙고하라는 의미이리라. 다섯 번째, 성용정(聲容靜·소리를 정숙히 하라). 빈 수레가 요란하다는 의미를 보임이며 여섯 번째, 기용숙(氣容肅·기운을 엄숙히 하라). 리더가 되기 위해서는 남을 섬길 줄 알고 자신이 가진 좋은 기운을 잘 사용해야 함이다. 일곱 번째, 두용직(頭容直·머리를 곧게 세워라). 언제 어디서나 자세를 반듯하게, 몸을 바르게 하라는 의미이다. 여덟 번째, 입용덕(立容德·덕이 있게 서 있으라). 언제 어디서나 중심을 잃지 말고 늘 자신의 자세를 살펴 바르게 하라는 것이리라. 아홉 번째, 색용장(色容藏·얼굴빛을 씩씩하게 하라). 얼굴에서 좋은 기운이 나올 수 있도록 마음가짐을 바르게 하라는 것이다.

이 아홉 가지 가르침을 통해 내 자녀들이 지금보다 더 훌륭한 인격자로 성장할 수 있도록 생활습관을 바꿀 수 있는 가르침을 선물 할 수 있는 귀한 하루가 되었으면 좋겠다. 우리 자녀들이 올바른 생활습관을 가지지 않으면 제도적 많은 교육도 이들의 미래에 빛을 발하지 못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번 어린이날은 우리들의 귀한 자녀에 대한 생활습관 재점검의 날이 되었으면 좋겠다.
김곤섭 (경상대학교 수의과대학 교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