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이슈/현장
외제차 판 후 주소 찾아가 다시 훔쳐함양경찰, 20대 구속
안병명  |  hyabm@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1.14  22:45:17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함양경찰서는 14일 중고 외제차를 판매하고 나서 이를 다시 훔친 혐의로 A(26·대전광역시)씨를 구속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 씨는 지난 10월 13일 인터넷 중고차 매매사이트를 통해 자신이 소유한 중고 외제차를 B(35·함양군)씨에게 1300만 원을 받고 팔았다.

이후 다음날인 14일 새벽 함양의 B 씨 집 인근도로에 주차된 중고 외제차를 보조키를 이용해 훔쳐 달아났다.

없어진 차 안에는 B 씨 반지와 지갑 등 300만 원 상당의 금품도 있었다.

A 씨는 “매매계약서에 적힌 B 씨 집 주소를 보고 찾아가 차를 훔쳤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A씨는 무직으로 범행 뒤 자신의 중고 외제차를 판다는 글을 또 다시 중고차 매매사이트에 올려 범행으로 생긴 돈은 다른 고급 외제차를 사는 데 보탠 것으로 드러났다.

한편, 경찰 관계자는 B씨의 신고를 받고 잠복 끝에 검거 증거인멸과 도주우려가 있어 구속했으며, 다른 유사 범행은 없었는지 확인 중이다.

안병명기자

 
안병명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