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 아파트 방화·살인 유족측 공식 사과요구
진주 아파트 방화·살인 유족측 공식 사과요구
  • 백지영
  • 승인 2019.04.19 2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재사고 인정하고 국가가 사과하라”
책임있는 사과 있을 때까지영결식 잠정 연기
“보여주기식 대책만…국무총리·행안부 장관 와라”

진주 방화·흉기·난동 참사 희생자의 발인이 연기됐다. 당초 19일 오전 8시 30분에 희생자 3명의 합동영결식이 이뤄질 예정이었으나 이날 새벽께 유가족 회의를 거쳐 20일로 예정된 희생자 2명의 발인과 함께 잠정 연기됐다.

유족들은 이 같은 내용의 안내문을 예정된 발인시간 한 시간여를 앞두고 합동분향소가 설치된 한일병원 장례식장 입구에 붙이고 기자회견을 자청했다.

이 자리에서 나선 유족 대표는 “이번 사건이 국가적인 인재로 발생한 점을 국가가 인정하고 경찰청장, 경찰서장 등 관련 국가기관이 공식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유족 측은 “다시는 이런 끔찍한 사고가 일어나지 않도록 확실한 대응과 향후 재발 방지 대책을 촉구하고 관계기관의 책임 있는 답변을 요구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발인 연기와 함께 이날 오전과 오후 두차례 열렸던 피해자유족 지원방안 실무대책협의는 견해차를 노출하며 무산됐다. 유가족과의 협의는 경남도와 진주시, 경찰, 검찰(범죄피해자지원센터), LH 등 5개 기관 관계자가 참여한 가운데 진행됐다.

오전에 진행된 협의에서 유족 측은 관계기관에 “법 규정이나 제도에 대해 잘 모르니 피해자와 유족들이 어떠한 지원을 받을 수 있는지 알려주고, 사회적 약자와 부상자가 많으니 차후 발생이 우려되는 후유장해에 지원을 확대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후 오후 3시30분께 다시 협의에 임했으나 유족측은 “(달라진 게 하나도 없고)보여주기식 대책만 제시하고 있다”며 반발했다.

특히 국가적 재난인 이번 사건을 등급을 매겨가며 경중을 고려하고 있다며 강한 불만을 품었다.

한 유가족은 “일반 규칙과 규약을 들이대는데 이번 참사가 일반적인가? 우리도 이 일이 우리한테 닥칠지 몰랐다. 이게 기존 법규로 해결될 일인가. 일반 법규대로 해서 이런 일이 일어났나? 특별한 일이면 특별하게 대처할 줄 알아야지”라며 눈물을 보였다.

유족측은 “오전 협상과는 달라진 게 거의 없고 되려 법조항만 들이대며 더 어렵게 만들어 왔다”며 “이렇게 보여주기식 대책만 제시할 거면 그냥 국무총리를 불러달라. 안 그러면 이 과정이 또 반복될테니 국무총리, 행안부장관, 경남도지사, 진주시장, 경찰청장 등 입회 하에 다시 작성하자”고 요구했다.

유족측은 관계기관들이 대책방안을 적어온 1장짜리 인쇄물에 어려운 내용만 적혀있다며, 피해학생 지원을 위해 현장에 참관한 모 초등학교 교장에게 “이 내용 한번 보라. 이해가 가냐”고 되묻기도 했다.

이에 모 기관 관계자가 “부족하면 보완해 다음 기회에 보여주겠다”고 하자 유족측은 “그다음이 언제냐. 발인도 미룬 사람에게 다음 기회라는 게 말이 되냐”고 격앙된 반응을 보였다.

한 유족은 실무자의 답변이 성의 없다며 “여기 산다고 무시하나. 세금 낸 거 다 어디 갔나. 다 녹화하겠다”며 카메라를 들이대며 촬영하기도 했다.

유족측은 취재진과의 만남에서 오전의 공식사과 요청 후 관계기관의 연락이 있었느냐의 질문에는 “없었다. 기관과의 대책협의에서 경찰은 (관련사안을) 조사해야 하기 때문에 언제까지 걸릴지 모른다고 답했다. 사과할 때까지 여기 있을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모두 절박하다. 유족들 다 다른 가족이 중경상으로 입원해 있는 실정이다. 사건 조사에 전력을 다하고 싶어도 가족을 잃고 부상자도 있는 상황에 집중할 수 없다. 진정한 사과와 지원만 이루어진다면 합동분향소를 떠나 환자를 위해 살고 싶다. 답답한 상황이다”고 덧붙였다.

시민단체 등 도와주는 사람이 없냐는 질문에는 “없다. 다만 찾아와 도움이 필요하면 말하라고 해서 요청한 곳은 있는데 변호사 2명을 불러줘 만났다. 아직은 도와줄 분이 없다. 도움을 청하고 싶다”고 말했다.

임명진·백지영기자

19일 오전 8시 30분에 발인하기로 했던 희생자 3명의 합동영결식이 이날 새벽께 유가족 회의를 거쳐 잠정 연기됐다.
19일 오전 8시 30분에 발인하기로 했던 희생자 3명의 합동영결식이 이날 새벽께 유가족 회의를 거쳐 잠정 연기됐다.
19일 오후 피해자유족 지원방안 실무대책협의에서 유족측이 관계기안이 제시한 방안에 어려운 법 규정과 보여주기식 대책만 적혀있다며, 피해학생 지원을 위해 현장에 참관한 모 초등학교 교장에게 “이 내용 한번 보라. 이해가 가냐”고 되묻고 있다.
19일 오후 피해자유족 지원방안 실무대책협의에서 유족측이 관계기안이 제시한 방안에 어려운 법 규정과 보여주기식 대책만 적혀있다며, 피해학생 지원을 위해 현장에 참관한 모 초등학교 교장에게 “이 내용 한번 보라. 이해가 가냐”고 되묻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