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대, ‘4차 산업혁명 혁신선도대학’ 선정
경남대, ‘4차 산업혁명 혁신선도대학’ 선정
  • 황용인
  • 승인 2019.07.18 2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대학교는 경남권에서 유일하게 교육부와 한국연구재단이 주관하는 ‘4차 산업혁명 혁신선도대학 사업’에 선정됐다고 18일 밝혔다.

경남대는 2019년부터 오는 2021년 사업 종료 시까지 3년간 총 30억 원을 지원받게 된다.

이번 선도대학 사업에는 LINC+ 산학협력 고도화형을 추진하는 36개 대학이 신청했다.

선도대학 선정은 경남대를 비롯한 가톨릭대, 동국대, 동아대, 목포대, 선문대, 성균관대, 아주대, 안동대, 한양대 등 10개 대학이 최종 선정됐다.

선도대학 사업은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하는 융합지식과 대학 내 지속가능한 교육혁신을 통해 4C 능력(비판적 사고력, 소통능력, 창의력, 협업능력)을 갖춘 문제 해결형 인재 양성이 핵심적이다.

경남대학교는 그 동안 LINC+사업을 통해 산학친화형 대학체제 개편, 산학 맞춤형 인재 양성, 지역 특화분야 인력 양성체계 구축 등 산학협력 사업을 통한 인프라 및 지역사회와의 협력시스템을 공고히 구축하고 혁신에 선도적인 역할을 해왔다.

강재관 산학부총장(LINC+사업단장)은 “이번 선도대학 사업의 핵심은 교육 혁신에 있다”며 “변화를 두려워하지 않고 도전하는 인재상을 통해 4차 산업혁명이 요구하는 산학실무형 인재 양성과 창의 융합 인재 배출에 더욱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황용인기자 yongin@gnnews.co.kr

 
경남대학교이 경남권에서는 유일하게 교육부와 한국연구재단이 주관하는 ‘4차 산업혁명 혁신선도대학 사업’에 선정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