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4대강 보 개방·해체·보존은 유역 주민이 결정해야
[사설]4대강 보 개방·해체·보존은 유역 주민이 결정해야
  • 경남일보
  • 승인 2019.08.18 15: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는 금강·영산강의 일부 보 해체 방안을 제시한 정부는 국가물관리위원회를 구성해 연말까지 낙동강·한강의 보 해체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나 찬성과 반대가 극대 극이다. 보를 철거하면 농사도 지장을 받고 강 경관도 망가진다고 우려했다. 댐, 하천 등의 수리시설들 덕분에 경제가 선진국 문턱까지 왔다. 농민들은 홍수·가뭄 걱정 덜고, 가정 수도꼭지에서 사시사철 깨끗한 물이 나오고, 공장들이 넉넉하게 공업용수를 사용하고 있다.

4대강 보 해체 저지 범국민연합 창녕·함안보 대책위원회 1500여명은 지난 14일 창녕군 길곡면 창녕·함안보 주차장에서 ‘창녕·함안보 철거 저지 강력투쟁 궐기대회’를 가졌다. 하종혜 추진 위원장은 “반대 함성이 청와대에 전달될 수 있도록 보 철거를 중단하라. 물은 농민에게 목숨보다 중요하다”며 “정부가 과학적 근거 없이 자연성 회복만을 앞세워 창녕·함안 보를 철거한다면 크나큰 저항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농민들은 “보를 해체하면 농업용수가 고갈돼 농사를 망친다. 절대 해체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4대강 보의 해체, 보존, 개방은 어떻게 풀어가야 할까. 분명한 것은 내년 4.15 선거에서의 표심만 우선시하는 정치권이 진로를 결정하면 안 된다. 4대강 보에 관한 최근의 사태를 보면 야당, 여당의 관심은 강의 미래보다 코앞의 선거에만 있는 것 같다. 4대강 보의 해체, 개방. 보존의 선택인 미래에 대한 결정은 정치권이 아니라 유역 주민들이 결정해야 한다. 편향된 정보와 일부 이해관계자에 의해 결정이 잘못되지 않도록 해야 하는 것이 전문가들의 책임이다.

강물이 자연스럽게 흐르도록 해서 모래톱을 만들고 녹조를 줄이겠다는 것이 목적이라면, 수문만 열어놓아도 될 수 있다. 22조원을 들여 건설한 보의 해체는 지난 정권이 한 일을 부숴버리겠다는 것으로 이해할 수밖에 없다. 보가 해체되어 수위가 떨어지면 농업용수 확보에 차질이 생길 것을 우려했기 때문이다. 이런 상황에서 정부가 보를 철거하겠다고 할 경우 지역 반발은 불 보듯 뻔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