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시 야생멧돼지 포획반 상시 운영
진주시 야생멧돼지 포획반 상시 운영
  • 최창민
  • 승인 2019.10.22 18: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주시는 최근 우리나라 아프리카돼지열병(ASF)발병과 관련해 정부의 멧돼지 포획 강화 지침 시달에 따라 10월 하순부터 돼지열병 상황 종료시까지 멧돼지 포획반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시에 따르면 매년 농작물 피해시기인 5월~11월 중 피해신고 지역에 1개월 단위로 포획반을 운영했으나 경기도 강원도 멧돼지의 ASF확진과 매년 개체수 증가로 농작물 피해뿐만 아니라 시 인근 등산로와 도심 출몰로 주민들의 상해 위험이 높아짐에 따라 시 전역 상시 운영하게 됐다.

특히 시는 읍면동과 포획반 합동으로 11월 초에 농작물 피해민원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멧돼지를 중점 포획하기 위해 집중포획기간을 설정 운영할 예정이다.

시는 사전홍보 후 실시할 계획으로 읍·면사무소와 동행정복지센터의 안내에 시민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하고 특히 해당지역은 출입이 통제되며 총포 및 사냥견 소리가 날 수 있음도 전했다.

시 관계자는 “가을 수확기를 맞이하여 멧돼지의 잦은 출몰이 예상되므로 산행이나 농지 출입시 안전에 유의할 것을 당부한다”며 “멧돼지를 목격했을 때는 돌을 던지거나 소리를 지르는 등 멧돼지를 자극하는 행동을 절대 하지 말고 등을 보이지 않는 상태에서 가까운 나무 등 은폐물 뒤에 몸을 숨겨야 한다”고 말했다.

덧붙여 시민들이 멧돼지 발견시 소방서(119)나 경찰서(112)로 신고해 주실 것을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최창민기자 cchangmin@gn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