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대 개척언론인 상에 신철로·이대완씨 선정
경상대 개척언론인 상에 신철로·이대완씨 선정
  • 정희성
  • 승인 2019.12.09 1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상대는 ‘2019년 제11회 개척언론인 상’에 신철로(59) MBC경남 영상미술국장과 이대완(40) KBS창원방송총국 디지털콘텐츠팀장을 선정했다고 9일 밝혔다. 시상식은 지난 6일 MBC컨벤션 진주에서 열린 ‘제11회 경상대학교 개척언론인의 날’ 행사 때 실시됐다.

신철로 국장은 1986년 당시 진주MBC에 입사한 이후 33년 동안 영상취재부장, 영상미술센터장, 영상미술국장 등을 역임하면서 방송의 영상, 미술 관련 발전을 위해 새로운 기법과 기술을 개척해 왔다. 진주MBC 제7, 8대 노조위원장을 맡아 전체 동료를 위해 스스로 희생하는 모범을 보였다.

이대완 팀장은 경기방송, KNN 보도국 기자를 거쳐 2012년 5월부터 KBS창원방송총국에서 사건 담당 기자로 근무하면서 행정과 경찰 등 권력기관에 대한 견제와 감시 임무를 수행했다. 2016년 창원시가 직간접 원인자가 됐던 ‘낙동강 오·폐수 불법 배출 사건’(11월)과 ‘옛 39사단 군부대 터 대규모 오염 은폐 의혹’(5월)에 대해 끈질기게 파헤쳐, 2차례에 걸쳐 창원시의 공식 사과 및 재발 방지 약속, 관련자 20명 경찰 입건 및 감사 처분 등 실질적인 조치를 이끌어냈다.

신철로 국장은 “더욱 더 모교를 생각하고 후배를 아껴주라는 명령이라 생각하고 겸손한 마음으로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말했으며 이대완 팀장은 “앞으로 근거 없는 말과 남을 해치는 말을 조심하는 기자로, 또한 모교 선후배들에게 진솔한 말을 건넬 수 있는 동문으로 남도록 더욱 애쓰겠다.”고 말했다.

정희성기자

 
개척언론인 상을 수상한 신철로 국장, 이대완 팀장이 경상대 이상경 총장(왼쪽), 정성인 회장(오른쪽)과 함께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제공= 경상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