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산 가스터빈 사업 정부가 적극 나서달라”
“국산 가스터빈 사업 정부가 적극 나서달라”
  • 이은수
  • 승인 2020.01.16 1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성무 창원시장 “원전사업 돌파구” 지원 요구
두산중, 세계 5번째 독자 개발, 미래 먹거리 기대
세계 5번째로 독자개발한 발전용 가스터빈. 사진제공=두산중공업

 

위기를 겪고 있는 지역의 원전산업 돌파구로 발전용 대형국산가스터빈 사업이 주목받고 있다.

허성무 창원시장이 16일 창원시청 프레스센터 기자회견을 통해 위기의 원전산업 돌파구가 될 ‘발전용 대형 국산 가스터빈’에 대해 정부가 적극 지원에 나설 것을 요구했다.

허 시장은 “창원시 지역내총생산액의 15.4%, 수출액의 20.5%를 차지하고 있는 두산중공업은 정부의 에너지전환정책 이후 향후 10년간 7조원 상당의 매출 손실 예상 등 심각한 경영 위기로 창원시 전체 경제에도 위기의 쓰나미가 몰려 올 수 있는 상황이다. 이런 가운데 두산중공업에서 원전 이외 에너지산업인 LNG발전의 가능성을 주목하고 있다”고 밝혔다.

창원시에 따르면 2013년부터 1조원 규모의 R&D자금을 투입해 발전용 대형 가스터빈의 독자 개발을 추진한 결과, 세계 5번째로 성공했다.

허 시장은 가스터빈 기술을 보유한 해외 선진국의 사례로 들며 “발전용 대형 국산 가스터빈을 세계적인 경쟁력을 가진 제품으로 육성하기 위해서는 △‘9차 전력수급계획’ 수립시 20기 이상 국산 가스터빈 공급 계획 반영 △국산 가스터빈 적용 발전사 및 기업 대상 세금 경감, 인센티브 제공 등의 지원책 마련 △창원시 소재 65개를 비롯한 전국 238개의 국산 가스터빈 제작 참여기업을 글로벌 강소기업으로 성장시키기 위한 발전용 대형 가스터빈 산업 클러스터 육성 지원 등과 같은 정부의 관심 및 세부 지원이 필수적”이라고 강조했다.

창원시는 그간 정부부처 및 정치권을 대상으로 국산 가스터빈 산업 육성의 필요성과 정부 지원을 요청했다. 지난해 12월 국회 방문 시 더불어민주당 대표 및 지도부를 대상으로 정부 지원을 건의했다.

창원시는 국산 가스터빈 산업은 2026년까지 연매출 3조원, 연 3만 명 이상 고용유발효과를 창출하는 우리나라와 창원의 미래 먹거리로 육성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국내에 설치된 발전용 가스터빈은 총 149기로 전량 해외 제품을 도입하면서 12조원 상당의 국부가 해외에 유출됐고, 해외 가스터빈 제작사에 우리의 에너지 안보를 의존할 수밖에 없는 현실이다.

허 시장은 “현재 글로벌 가스발전 시장은 지속적으로 확대 중이며, 특히 향후 10년간 국내 LNG발전 시장은 발전용 대형 가스터빈 40기가 필요한 신규 20GW(기가와트)로 15조원 규모의 거대 시장”이라며 “두산중공업에서 제작한 가스터빈의 공급이 확대된다면 국부 유출 방지를 통한 국익 창출, 가스터빈 관련 기술과 함께 가격 경쟁력 강화, 에너지 안보의 강화 등으로 우리나라와 창원 경제의 새로운 성장 동력이 될 수 있어 발전용 대형 국산 가스터빈 산업 육성이 절실한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발전용 대형 국산 가스터빈은 최고 난이도 기계기술의 복합체로 1500도 이상의 고온에서 지속적으로 견디는 초내열 합금 소재 기술, 복잡한 형상의 고온용 부품을 구현하는 정밀주조기술, 대향의 공기를 24:1까지 압축하는 축류형 압축기 기술, 배출가스를 최소화하는 연소기 기술, 압축기 및 연소기 터빈의 핵심 구성품을 조합시키는 시스템 인테그레이션 기술이다.

기술 보유국은 한국(두산중공업), 미국(GE), 독일(지멘스), 일본(MHPS), 이탈리아(안살도 에네르기아) 5개 나라 뿐이다.

정부에서는 지난해 6월 4일에 에너지 분야의 최상위 법정계획인 ‘제3차 에너지 기본계획’을 확정했으며, 발전용 에너지원으로 LNG 역할 확대와 차세대 가스터빈 독자개발을 반영했다. 지난해 12월 수립한 제4차 에너지 기술개발계획에는 ‘고효율 발전용 가스터빈 국산화 및 효율향상’이 반영돼 있다.▶관련기사 2면

이은수기자 eunsu@gnnews.co.kr

허성무 창원시장이 16일 창원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위기의 원전산업 돌파구로 주목받는 ‘발전용 대형 국산 가스터빈’에 정부가 적극 지원해야 한다”고 밝혔다. /사진제공=창원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