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천 사남농촌중심활성화 사업 본격 추진
사천 사남농촌중심활성화 사업 본격 추진
  • 문병기
  • 승인 2020.01.16 1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진위, 내달 중 공사 발주하기로
“법적 문제無…더 이상 연기 불가”
논란의 중심에 있던 사천시 사남면농촌중심활성화사업이 본격 추진된다. 법적인 문제가 없는데다 더 이상 시간을 끌 이유가 없다는 게 추진위원회의 판단이다.

오점식 추진위원장은 “일부 주민들의 반대는 더 이상 명분을 얻지 못하고 있고 1월중 실시설계가 마무리되면 공고를 거쳐 3월에는 본격 착공에 들어갈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같은 배경에는 지난 10일 송도근 사천시장이 사남면을 순방한 자리에서 반대측 주장에 대해 명쾌한 답변으로 논란의 불씨를 잠재웠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이 자리에서 반대측은 추진위 구성과 부지선정 위치 등 문제를 제기했고 송도근 시장은 “사업의 목적이 주민참여형인 만큼 협의가 우선돼야 한다는 데는 동의한다. 하지만 다수의 의견이 무시된 채 일방적인 주장으로 사업 자체를 무산시키려는 의도는 전혀 도움이 되지 않으며 절차상 문제는 없는 것으로 판단한다”며 선을 그었다.

사천시도 작년 12월 26일 시행계획 고시를 하고, 올해 말 준공을 목표로 행정절차를 진행하는 등 힘을 실어주고 있다.

오점식 추진위원장은 “지역주민과 사남면의 발전을 위해 사천시와 수 년간 노력해 맺은 결실인 데 일부 주민들의 근거없는 음해로 이 사업이 늦어지고 있는 데 대해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반대측 주민들의 입장도 충분히 고려하면서 지역민을 대상으로 이 사업에 대한 필요성과 의혹들에 대해 충분히 설명하고 모든 지역민들이 동참할 수 있는 사업으로 만들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사남면농촌중심활성화사업은 사천시가 면 중심지에 문화·복지·지역 커뮤니티 기능을 살리고, 농촌중심지 역할을 강화하려는 취지로 농림부에 사업신청을 내 2016년 9월 선정됐다. 총 사업비는 59억5000만 원(국비 70%, 도비 9%, 시비 21%)이다.

하지만 일부 주민들이 위치가 사남면과 용현면 경계지역이라 접근성이 떨어져 면중심지 활성화라는 사업 기본 취지에서 어긋날 뿐 아니라, 일부 추진위원 소유의 땅이 건립 예정지에 포함돼 있어 본인들의 땅 가치를 높이려 한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하면서 논란이 일었다.

문병기기자 bkm@gnnews.co.kr

 
논란의 중심에 있던 사남면농촌중심활성화사업이 오는 3월 본격 착공될 전망이다. 사진은 위치도. /사진제공=사천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