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상서 용접 작업중 선박 화재
해상서 용접 작업중 선박 화재
  • 이은수
  • 승인 2020.05.14 1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3일 오후 4시50분께 창원시 진해구 잠도 서방 0.2해리 인근 해상에서 용접작업 중이던 A호(121t, 예인선,승선원 5명)에서 화재가 발생해 진화구조 했다.

신고를 접수한 창원해경은 A호 승조원들에게 구명조끼 착용을 당부하고 경비함정과 파출소 연안구조정, 구조대 세력을 사고해역으로 급파해 구조에 나섰다. 이날 A호는 방현재 타이어에 부착된 노후된 샤클을 용접기를 이용 교체작업 중, 타이어에 불꽃이 튀면서 화재가 발생하여 마산VTS를 통해 신고했다. 방현재는 다른 배나 항구 접안 시설에 부딪혀서 깨지는 것을 막기 위한 장치이며, 뱃전을 보호하기 위해 두른, 나무나 고무로 만든 띠을 일컫는다.

현장에 도착한 창원해경은 구조세력을 A호에 승선시켜 승조원들의 안전을 확보하는 한편, 경비함정의 소화포를 작동해 화재를 완전 진화했으며, 자력항해가 가능한 A호를 경비함정의 안전관리하에 마산항 5부두 무사 입항조치 했다고 밝혔다. 창원해경 관계자는 “다행히 인명피해와 해양오염은 없었다. 해상 화재는 선박에서 발생하는 사고 중 가장 큰 사고로 최초 대응이 가장 중요하다고”며“선박에서 용접 작업시에는 반드시 작업 주변 환경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하고, 만일의 사고를 대비해 소화 장비를 갖춰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은수기자 eunsu@gnnews.co.kr

진해 해상에서 용접중이던 선박 화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