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기자협회 경남일보지회, 장지연 선생 묘소 참배
한국기자협회 경남일보지회, 장지연 선생 묘소 참배
  • 백지영
  • 승인 2021.10.13 17: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기자협회 경남일보지회(이하 경남일보지회, 지회장 박성민)는 창간 112주년을 이틀 앞둔 13일 창원시 마산합포구 현동에 위치한 위암(韋庵) 장지연 선생의 묘소를 참배·헌화했다.

경남일보지회는 한국언론의 선각자이자 경남일보 초대 주필을 지낸 장지연 선생의 묘소를 참배하면서 선생의 언론정신을 이어받아 정통 지방지로서의 역할을 다할 것을 거듭 다짐했다.

위암 장지연 선생은 을사조약 체결을 비판한 ‘시일야방성대곡(是日也放聲大哭·1905년 11월 20일 황성신문 게재)’으로 당시 서슬 퍼런 일제의 탄압에 맞서 싸운 언론인이다.

위암 선생의 기상을 이어받은 경남일보는 광복 직후 들어선 군사정권에 대한 정부 비판에 앞장서면서 언론 통폐합을 당하는 등 숱한 고초를 겪었다.

백지영기자



 
13일 오전 창원시 마산합포구 현동 위암 장지연 선생 묘소에서 한국기자협회 경남일보지회 소속 기자들이 향을 피우고 있다. 박재건 인턴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경상남도 진주시 남강로 1065 경남일보사
  • 대표전화 : 055-751-1000
  • 팩스 : 055-757-1722
  • 법인명 : (주)경남일보
  • 제호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 등록번호 : 경남 가 00004
  • 등록일 : 1989-11-17
  • 발행일 : 1989-11-17
  • 발행인 : 고영진
  • 편집인 : 최창민
  • 고충처리인 : 박철홍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원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nnews@g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