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5건) 제목보기제목+내용
[피플] 박종훈 경남도교육감 신년사
존경하는 도민 여러분, 사랑하는 교육가족 여러분!희망 가득한 무술년 새해 아침이 밝았습니다. 새해는 소원하는 일들을 모두 이루는 기쁨의 해가 되길 기원합니다. 경남교육청은 2018년을 ‘역량중심의 미래교육’을 정책의 핵심으로 삼아 변화를 위한 힘찬 발
경남일보   2017-12-28
[피플] 송도근 사천시장 신년사
향후 5년이 사천의 미래 50년을 좌우할 중요한 시기에 직면해 있고, 미래 50년 성장 밑그림을 완성하고 본격적인 채색을 해 나가야 할 시기입니다.이를 위해 내년에는 시민과 함께 호흡하는 투명한 시정을 구현하기 위해 시 주요일정을 홈페이지에 공개하고
경남일보   2017-12-28
[그 때 그 시절] 1960년 12월13일 신문의 약광고
신문에서 약광고 역사는 오래됐다. 19세기 중반 미국 의약품 광고주가 초창기 약광고를 시작했다. ‘특허 품목’이라는 특제약들이 신문지면을 타고 광고됐다. 초기 약품 광고는 허위 과장광고로 악명 높았다. 일반 대중에게 의학 지식이 얕았던 시절, 솔깃하는
김지원 기자   2017-12-28
[그 때 그 시절] 1960년 11월18일 국보극장 서부영화 와록크
미국서부개척사는 헐리우드 영화에 많은 영감을 제공했다. 1903년 ‘대열차강도’로 시작된 서부극은 ‘권선징악’이라는 기둥줄거리에 로맨스를 가미한 형태로 비슷비슷한 이야기가 무수히 생산됐다. 1950~60년대 한국 극장에서 상영했던 헐리우드 영화들 중에
김지원 기자   2017-12-28
[연재소설] [박주원 장편소설] 갈밭을 헤맨 고양이들 27 (552)
[박주원 장편소설] 갈밭을 헤맨 고양이들 27 (552)위탁모에게 양육비를 부치는 것으로 한 시름 덜고 있는 가운데 어느새 자라난 아이는 외진 음지식물처럼 사랑과 관심의 목을 늘이고 있는 거였다.양지는 수연을 끌어당겨 조심스럽게 조여 안았다.“우리 수
경남일보   2017-12-28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