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경일시단
[주강홍의 경일시단] 소금 (김지나)
경남일보  |  gnnews@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06.26  19:24:04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주강홍의 경일시단] 소금 (김지나)

마음 상하지 말라고

아침에 일어나

가슴속에 가득 소금을 뿌리고 나섰다



살아가면서

제 맛 그대로 내고 살 수 없기에

처음처럼 신선한 채 남아 있을 수 없기에

쓰라린 줄 뻔히 알면서도

한 됫박 소금을 푸는 출근길 아침



오늘도 퇴근 무렵이면

간간하게 절은 가슴 위로

삶의 맛이 배어들었겠다



--------------------------------------------------------

*오늘도 과녁이 되기 위해 나서는 저 사내. 통증을 매일 경험하는 그는 급소를 약간 비켜서는 지혜를 늘 머리에 이고 다닌다. 길목마다 덧이 놓여있는 도시는 어느 발목이 채워져 버둥 될지 모르고 그러나 몫을 감당해야하는 이 시대의 사람들, 한 됫박의 소금이 삼투압을 거쳐 염장되고 있다. 그게 삶의 맛이다.(주강홍 진주예총회장)
경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