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경일시단
[경일시단] 그믐달(강인한)
경남일보  |  gnnews@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7.08  20:33:24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그믐달
-강인한

그네를 타고 싶다
그믐달의 양쪽 뿔에 줄을 매고
스르렁 슬렁 스르렁 슬렁

구름도 젖히고
가장 높은 하늘에 올라 바라보면
저 아래 산 너머 너의 집

새벽에 금빛을 흘리는 창 안에서
책을 읽는지
편지를 쓰는지 골똘한 네가 보이고

그믐달에 줄을 맨 그네를 타고 싶다
네 이름이 생각 안 나지만
그네 위에서 너를 보고 싶다

------------------------------------------

하늘은 언제나 무한한 상상을 준다. 밤하늘은 더 그렇다. 우주선이 날아다니고 과학이 발달해 실체가 알려져도 매 한가지다. 특히 달에 관해서는 더 그렇다. 오래 전부터 우리의 서정 속에서 감성을 흔들었고 애환을 다독였다. 지극한 사람의 이름은 어찌 잊어버릴 수 있을까. 역설적 시적기법이다. 간직했던 연민과 현실 속에서 새로운 희망의 메시지일수도 있다. 그믐달은 그 달의 마지막 밤이다. 살이 차면 또 초승달이 될 것이고 세상을 밝힐 것이다. 그래 저 산 너머 그대는 잘 계실까./주강홍

 
경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