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파르게 줄어드는 지역 인구 “백약이 무효”
가파르게 줄어드는 지역 인구 “백약이 무효”
  • 임명진
  • 승인 2020.02.18 1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 경남 인구감소에 위기감 팽배
인구 유출·출산율 감소 겹쳐 ‘소멸’ 위기감
도·시군 ‘경남형 인구정책’ 공동 대응 추진
경남도와 각 시·군들이 인구감소 위기에 공동 대응해 나가기로 했다. 지난 2019년 기준 통계청 국내인구이동통계에 따르면 지난 한 해 동안 도내 인구의 수도권으로의 순유출은 1만 3000명을 기록했다. 2019년 기준 행정안전부 주민등록통계에 따른 생산가능인구(15~64세)도 237만 명으로 발표된 바 있어 인구감소가 결국 지역을 위기로 내몰고 있다는 인식이 팽배해 지고 있다. 이를 위해 도는 18일 도청 소회의실에서 도와 시·군 인구정책담당 관계자 회의를 열고 대응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도는 기존 출산장려와 보육정책에 집중된 인구 감소 대응책의 한계를 극복하고, 생산가능인구 감소와 수도권으로 인구 유출의 문제점을 해소하기 위해 ‘경남형 인구정책’을 마련하는 등 다양한 지역 활력 방안을 추진키로 했다. 이에 도내 인구감소 현황과 이에 대한 대응방안을 2회에 걸쳐 짚어본다.


지난 2019년을 기점으로 전체 인구 중 수도권의 인구가 비수도권의 인구를 넘어섰다.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으로 인구가 몰리는 현상에 전국 대부분의 지자체가 인구감소라는 고민을 타개하기 위한 숙제를 안고 있다. 경남도 예외는 아니다. 지난 2019년 통계청의 주민등록 기준 경남도의 인구는 336만 2553명이다. 지난 2000년 309만 4413명에서 2017년 338만 404명으로 정점을 찍고 난후 2018년 337만 3988명으로 감소세로 돌아섰다. 경남의 인구감소는 조선을 비롯한 주력산업의 위축에 따른 인구 유출도 거론되고 있지만 자연적인 출생아 수의 감소도 주요 원인 중 하나로 꼽히고 있다.

도내에서 가장 많은 인구를 보유한 창원시는 벌써 9년째 줄어드는 인구에 위기감이 감돌고 있다. 마창진 통합 첫해인 2010년 기준 당시 인구는 109만 181명. 당시만 하더라도 통합의 효과로 창원시의 인구는 계속 늘어날 것이라는 전망도 많았다. 하지만 10여 년이 지난 2019년 기준 창원시의 인구는 104만 4740명으로 무려 4만 5441명이 감소했다. 그 배경에는 경기침체 여파도 거론되고 있지만 출생은 감소하고 고령인구는 증가하는 구조적인 상황도 배제할 수 없다는 분석도 나온다. 주력산업이 부진에 빠져 인구유입의 매력이 떨어지고, 출산 연령대인 젊은 층은 더 큰 도시, 더 좋은 직장을 찾아 이탈하는 상황이라는 것이다. 이런 위기감에 창원시는 지난 2017년 인구정책을 전담하는 부서를 신설하며 대책 마련에 나서고 있지만 아직까지 가시적인 효과는 나타나지 않고 있다.

인구감소의 고민은 창원시에 국한되지는 않는다. 항공 국가산단 조성 등으로 성장의 발판을 다지고 있는 사천시도 마찬가지다. 20만 강소도시를 목표로 하는 사천시의 인구는 2000년 11만 9326명에서 지난 2019년에는 11만 1925명으로 오히려 인구가 줄었다. 당초 국가산단 조성 등으로 인구증가에 대한 기대감이 높았지만 2014년 11만 6495명으로 정점을 찍고 난후에는 매년 조금씩 인구가 줄고 있다.

혁신도시를 유치한 진주시의 인구도 기대만큼 늘지 못하고 있다. 진주시는 2019년 기준 인구는 34만 7334명으로 2010년 33만 5037명에서 1만 2297명이 증가하는데 그쳤다. 지난 2000년 당시 진주시의 인구가 34만 1822명이었다는 점을 감안하면 당초 기대에 미치지 못한다는 지적이다. 진주시가 인구가 33만에서 34만으로 다시 올라선 것은 2014년 34만 241명을 기록하면서다. 이후 5년간 7093명이 증가했다.

이 같은 상황에 직면한 도와 각 시·군은 지난 회의에서 ‘인구소멸 위험지역, 청년층 인구유출 심화, 인구구조 변화’에 대응하고, 각 시·군의 지역 특색에 따른 차별화된 인구전략에 대한 다양한 논의를 벌였다. 이와 관련한 경남형 인구정책 수립을 위한 도와 각 시·군 간 협업 방안이 논의되고, ‘도민 체감형 인구시책 발굴을 위한 공모사업’에 시·군의 적극적인 참여도 요청했다. 박경훈 도 정책기획관은 “시·군의 다양한 의견을 경남 인구정책에 반영해 행·재정적 지원이 필요한 사업에 대해서는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임명진기자 sunpower@gnnews.co.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