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가족 나들이 "엄마만 따라와"
오리가족 나들이 "엄마만 따라와"
  • 경남일보
  • 승인 2020.05.10 1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봄 부화에 성공한 흰뺨검둥오리 가족이 도로의 횡단보도를 건너서 조심스럽게 이주하는 장면이 카메라에 포착됐다.

창원 낙동강유역환경청에 둥지를 튼 흰뺨검둥오리 부부는 최근 알 13개를 낳아 10마리를 부화하는 데 성공했다.

알에서 깨어난 새끼들은 환경청 연못에서 수영 강습과 먹이 사냥으로 에너지를 보충했다.

이후 새끼들은 무단횡단을 하지 않고 횡단보도를 건너는 등 부모 오리 통제에 따라 인근 하천으로 무사히 이주했다.

한국, 일본 등에서 서식하는 흰뺨검둥오리는 흔한 겨울 철새였으나 이후 전국 야산이나 풀밭 등에서 번식하는 텃새로 자리 잡았다.

사진제공=낙동강유역환경청 조재천 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