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1건)
[기획/특집] [LH-경남일보 기획] 천년도시 진주의향기 <14>
“진주라 천리 길을 내 어이 왔던고/촉석루에 달빛만 나무기둥을 얼싸안고/아- 타향살이 심사를 위로할 줄 모르누나. 일제가 겨레의 숨통을 죄던 1941년, 참으로 고단하고 암울했던 시대를 배경으로 태어난 노래 ‘진주라 천리 길’이다. 이 노래는 대사가
경남일보   2017-12-04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