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1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천왕봉] me too와 with you
변옥윤(객원논설위원)
잘못된 운명의 장난은 인간을 나락으로 몰고간다. 게오르규의 소설 25시는 모리츠라는 평범한 농부가 겪는 고초를 25시라는 소설로 묘사, 비애의 끝이 어디까지인지를 잘 나타내 영화로도 개봉된 역작이었다.▶인간으로는 극복하지 못할 가장 극한적인 상황을 2
경남일보   2018-03-08
 1